DAEDONG 대동모빌리티

공지사항

e-모빌리티를 선도하는 대동모빌리티의 소식들을 만나보세요

  1. HOME
  2. 고객지원
  3. 공지사항
공지사항

대동모빌리티 대표이사로 대동 원유현 사장 선임

2022-03-23 | 조회수 370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 대동그룹의 역량 집중”

대동모빌리티 대표이사로 대동 원유현 사장 선임

 

 

- 원유현 사장. 대동그룹의3대 미래 사업 청사진 그리고 1조 매출 달성하며 성장 기반 만들어 
- 대동과 대동모빌리티, 양사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의 빠른 안정화 기대 
- 연내 스마트 모빌리티 신공장 완공 및 E-바이크, 스마트 로봇체어 생산 체재 돌입

 

 

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미래농업을 선도하는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원유현 대동 총괄사장이 계열사인 대동모빌리티㈜의 대표이사도 맡아 경영을 총괄한다고 23일 밝혔다. 관련해 대동모빌리티는 23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대표이사로 원유현 대동 총괄사장을 선임했다. 신임 원유현 대표이사의 임기는 2년으로, 오는 2024년이다.  

 

대동과 대동모빌리티의 원유현 대표이사는 조지워싱턴대 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삼성물산과 KTF를 거쳐 KT 경영전략실 부장,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상무를 역임한 경영전략 전문가다. 19년 대동공업㈜ 전략기획부문장(전무)으로 합류해서 20년 ㈜대동 대표이사로 선임돼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 팜 ▲스마트 모빌리티 대동 그룹의 3대 미래사업의 청사진을 그렸다.

 

이와 함께 미래사업에 필요한 조직 체질 개선 및 경영 효율화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이하 DT)이 대동의 전체 사업 밸류체인에 내재화 될 수 있게 빠르게 추진하면서 스마트 농기계를 중심으로 국내외 시장에서의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 관련해 대동은 연결 매출 기준 19년 8,343억원, 20년 8,957억원, 21년에는 1조 1,792억원을 올리며 창사 이래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원유현 대표이사는 “올해로 창립 75년을 맞은 대동은 그간 구축한 사업 역량으로 ‘대동의 디지털화’, ‘농기계의 스마트화’를 추진해 코로나 팬더믹을 극복하고 퀀텀 점프를 이룰 수 있었다”며 “기술, 생산, 서비스, 영업, 경영지원 등 대동과 대동모빌리티가 가지고 있는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 역량 극대화를 통해 모빌리티 회사로서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고 말했다.   


관련해, 대동그룹은 올해 상반기 내 E-바이크, 스마트 로봇체어 등의 전동 모빌리티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이 제품을 본격 양산할 스마트 모빌리티 신공장(대구국가산업단지)을 하반기 완공할 계획이다.